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FRED/살아온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0건

  1. 2014.09.05 이별 여행 프롤로그 - 상주편 (4)
  2. 2014.08.26 이별 여행 1부 - 단양편 (3)
  3. 2014.07.23 Christina Perri - Human
  4. 2014.07.23 A Great Big World - Say Something (1)
  5. 2014.07.23 Gotye -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6. 2013.07.08 대상포진 (6)
  7. 2011.05.24 문득 드는 생각-
  8. 2011.01.16 BCBEU 릴레이 나눔 사다리타기 결과!
  9. 2009.09.08 울산에서-
  10. 2009.08.27 해대 전파공학과 사람들

1부를 쓰고나서 프롤로그를 쓴다는게 웃기다.

 

1부를 다 쓰고나서 앞 여행이 생각나는건 어떻하나?

 

내 머리를 탓해야지, 누구를 탓하리요~

 

 

 

 

이별에 공식은 없다지만,

 

적어도 그녀를 내 눈에 마지막으로 담아두고 싶었는데..

 

 

조심스레, 그러면서도 무겁지않게 건낸 이별여행 이야기엔

 

함께 할 수없다는 연락만 조용히 남더라.

 

 

그런 심정 알까?

 

남자들 흔히, 갑갑해서 말은 안나오고 담배만 생각나는...

 

딱 그랬었다, 그때.

 

- 떠난건 그녀지만, 엄밀하게는 내가 보내드렸으니 -

 

그녀를 '떠나보내고' 난 몇 주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은채 골방에 틀어박혔다.

 

의욕도 없고, 밖에 나가기도 싫고, 심지어 할 것도 없네?

 

아- 나란 사람, 이런 적 없었는데...

 

무엇이든 해야만 했다. 내가 살려면...

 

 

 

그렇게 홀로 시작한 것이 나의 이별 여행이였다.

 

 

너무 가깝지도 않은, 그리 멀지도 않은...

 

내가 사는 곳과 적절히 떨어져 마음을 한 구석을 비워낼 수 있는 그런 곳...

 

 

내 첫 이별여행은 경북, 상주가 된다.

 

 

검색으로 막연히 경천대를 찾았다. 그렇게 아름다운 곳이라고해서..

 

 

 

너른 강이 농경지를 부드럽게 감싸며 돌고 있었다.

 

 

대부분, 어르신들께서 관광을 오셨는데

 

젊은 친구는 나 혼자였다

 

그것도 짝없이 혼자. (그래서 그런지 힐끗힐끗 쳐다보시고 그럼..)

 

 

 

강 저 멀리 코끼리바위(?) 같은 곳도 보인다.

 

 

좋은 풍경이였지만,

 

이 날 찍은 셀카는 정말로 하나같이 표정이 딱딱하게 굳어있었다.

 

내가 보아도 내가 아닌 것 같다.

 

 

 

 

 

덧없이 발길을 옮겨...

 

경천대와는 멀지 않은 곳에 상주 박물관도 있었다.

 

입장료가 있었던 걸로 기억하나..,

 

상주의 역사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한 번 들려보실만 하다.

 

 

 

 

여전히 마음은 어지러웠다.

 

운전하다 사고나겠다 싶을 정도였으나 용케도 잘 돌아다니고 있다.

 

 

 

날 단칼에 거절하셨던 여친의 아버님,

 

이해하지만 단 한 번이라도 믿어주실 순 없었는지 궁금했다.

 

 

5년에 달하는 시간동안..

 

사실 그녀 '평생' 그만큼 행복하게 해준 사람은

 

그녀 가족외에 처음이자, 오직 나 뿐일거라 자신했기에 더 가슴아팠달까...

 

 

진심으로 사랑을 내주었던 내 삶의 첫 사람이였는데,

 

마치 무슨 공식이 있는 것처럼 3년이 지나니

 

익숙해진 탓인지 마음은 식어갔다.

 

그렇다고 다른 사람에게 눈을 돌려본 적은 결코 없다.

 

 

 

4년이 되자 서로 바빠짐과 동시에

 

만나는 시간도 점점 줄어가 불안함을 느낄 때 그 쯤일까.

 

그녀가 그때부터 행복하지 않았다고 말한 그 시점이..

 

 

난 그녀의 '의지'에 대해 알고 있었다,

 

뭔가 잘해보려고 하지만, 결국엔 자기합리화로 포기하고 마는 패턴이다.

 

작은 알껍질을 깨지 못해 영원히 그 곳에서 잠든 작은 새 한 마리 같았다.

 

미안하게도 그러다보니 딱히 어느 한 구석에 두각을 보이는 부분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기에 그녀를 품에 안았건만

 

언제부턴가 알수없는 자격지심으로 스스로 힘들어하고 어떨땐 화를 내고...

(첨에 한참 좋을땐 존경한다하더니 나중엔 잘난척한다고 싫다고 하더라 ㅠㅠ)

 

그러던 어느날 부모님이라 외부환경의 변화에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무너지더라... 날 포기한 거였다.

(잘 사귀고 있는데..  더 좋은 사람 만날 수 있다고 꼬드기는 주변사람들은 어떻게 되먹은 사람일까?

  장난으로라도 헤어지라하는 사람들은??)

 

모든 원인은 나란 것을 알고 있다.

 

백번 물어봐도 백번 잘 못했다면 그게 나인걸 알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의 의지였는데..

 

본인 스스로가 흔들리는 것을 난 막지 못했다.

 

나 역시 흔들려버렸으니까 말이다..

 

흔들리때 의지가 되어주던 우리가, 둘 다 흔들릴 줄은 몰랐나보다...

 

 

강한 여자가 되고 싶어했던 그녀에게

 

헤어지며 넌 절대로 강한 여자가 아니라고 딱 잘라 말해줬다.

 

내가 던진 비수를 가슴깊이 간직하다

 

언젠가 스스로 자기자신을 극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허전한 마음에 찾은 곳은 장각폭포였다.

 

유명하다해서 엄청 클 줄 알았는데....

 

 

 

 

에게? ㅋㅋㅋ

 

 

작고 아담한 예쁜 폭포였다.

 

높이라고 해봐야 어른 두 명 키 정도밖에 안된다.

 

 

실제로 설마 저거겠나해서 한참을 마을을 걸어 들어갔었다.

 

그런데...

 

아까 지나쳤던....

 

'주차장 바로 옆에 있는게'

 

장각폭포다...ㅎㅎㅎ

 

 

허탈했지만 어떻하랴

 

맑은 물보고 마음을 정돈하며 발길을 돌렸다.

 

 

 

 

돌아가는 길엔 벚꽃이 한창이였다.

 

그녀와 함께 올 수도 있는 곳이였는데, 이제는 혼자서 이 길을 가는구나.

 

 

 

2014년 4월 13일,

 

나의 짧지만 긴 여행은 이렇게 시작을 알리고 있었다.

 

 

 

 

이어지는 스토리는 다음 편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조차도모를이름 2015.03.25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이렇게 구구절절 마음을 아릴까요. 저도 이만큼 아파보고 이만큼 사랑하고 보내줘본적이 있기에..

    저도 모르게 이렇게 글을 쓰고 싶어지고.. 쥔장님의 아프지만 아름다운 글귀에 화답하고 싶어지네요.

    글 잘봤습니다. 힘내세요란 어설픈 말보단 스스로 다독이시고 한걸음 나아가시는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참고로 작년에 자막찾으러 왔다가 즐겨찾기가 되어있길래 들어와 봤는데 ㅋㅋ 너무 뜬금포라 이상하게 생각하실지도 모르겠네요

    자주 눈팅하러 올게요~

  2. 김아무개 2015.06.02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은 이별의 아픔. 깊게 뿌리내린만큼 뽑아내기가 힘들지요..

    .. 어느누가 그 마음을 온전하게 이해하고 설명 할 수 있을까요?

    좋은곳 다녀오셨네요. 배산임수지역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명관이죠.
    저 강물을 받아낸 흙의 세월처럼 사연과 사연이 구비곡곡 돌며 깎이고 다듬어지는,
    더더욱 멋진 사나이가 되는 과정이겠죠..?

    저 앞에서 기다리고 있을 미래의 그녀와는 엇갈리지 않도록 위해 의연하시길 바라고
    커다란 액땜 덕분에 내일부터는 매일매일 좋은일들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ps.
    덕분에 왕좌의 게임을 너무나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올때마다 늘 항상 고마운마음이지만 댓글달기가 그렇게 힘들까요. 후안무치한 행동 용서해주시길..


    그저, 제가 힘들었을 시절 감명깊게 본 영화중 하나를 추천해 드리고 싶어서 추신을 올립니다.

    요 근래에 포털사이트 뒤적거리다 눈에 밟히길래, 갑자기 옛생각에 웃음지으며 다시보게 되었죠.
    여러가지 의미로 그때와는 많이 다르게 보이더군요.
    하지면 여전히 아련하고 애틋한 느낌은.. 남자에게 첫사랑은 그런건가 봅니다.
    많은것을 알려주고 떠나는 친절하고도 잔인한 인연..


    FRED님도

    허진호 감독 - 봄날은 간다
    http://www.torrenters.com/bbs/board.php?bo_table=tr_kmovie&wr_id=


    pps. ps가 본문보다 길어서 죄송합니다. _ _)

  3. 김아무개 2015.06.02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님 글만보고 감정이입이 되어 아무생각없이 써내려갔는데,
    이제보니 벌써 몇달이나 되었네요.
    부끄럽습니다 _ _ ;;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일로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4. 이우산 2016.06.30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좌의 게임 너무 잘보고 있습니다. 쥔장님께 고맙단 말도 없이 야금야금 다운받다가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아픈사연인줄 알지만 이별여행이야기가 너무 재밌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2014년 3월,

 

5년여에 달하는 긴 여정이 (하지만 멈춰서는 안되었던) 끝을 맞이했다.

 

 

남자 마음 여자가 모르고,

 

여자 마음 남자는 모른다고...

 

서로의 속마음은 제대로 확인하지도 못 한채

 

그렇게 그 사람은 훌쩍, 내 곁을 떠났다.

 

 

 

지금 생각해봐도 난 참 바보같았다.

 

목표가 어디든 항상 열심히 달리던 나였는데,

 

그녀를 만난 후 당연하다는 듯 익숙해져버렸고

 

내 삶의 목표도 그녀를 향해 있었다.

 

 

 

실수였다.

 

너무나 순진하게 한 사람을 믿었기에

 

그녀가 떠난 후  난, 갈 길을 잃었다.

 

 

 

 

너무나도 와닿았던 노래말

 

 

처음엔 사랑이란게.. 참 쉽게 영원할거라

 

그렇게 믿었었는데.. 그렇게 믿었었는데..

 

나에게 사랑이란게 또 다시 올 수 있다면

 

그다지 가깝지 않게 그다지 멀지도 않게...

 

 

머린 아픈데 너는 없고

 

그때 또 차오르는 니 생각에

 

어쩔 수 없는 나의 맘, 그대의 밤

 

나에게 사랑이란게 아 사랑이란..

 

 

 

 

 

영혼을 잃고 쓰러져버린 곰 한마리 마냥 그렇게 한 달을 보냈다.

 

 

다시 잡으라고 하더라

 

그래 나도 알지, 자존심 따위 뭐가 중요하냐

 

근데 난 잡으면 안되는 사람이였다.

 

다른 사람에게 불행할 삶을 강요할 이유도 자격도 없으니.

 

 

오히려 그런 이유로 난 언제나 떠나 보낼 준비가 되어있었고

 

실제로 떠나보내려고 여러 번 노력했지만 번번히 실패해왔는데(^^a)

 

이젠 그녀가 떠난다니 아무런 핑계도 일말의 명분도 없었다...

 

 

 

함께 영화관에서 처음 봤던 겨울왕국,

 

그리고 차 안에서 함께 웃으며 불렀던 Let it go는 내 이야기다

 

(마법은 빼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

 

 

모든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이라 할지라도

 

바보같은 소리라 할지라도

 

그렇게 난 홀로된 삶을 선택했다.

 

내 벗은 이해했다. 물론 가족은 안그럴거다.

 

그래도 그녀는 이해할거다. 아니 해줬으면 한다.

 

 

홀가분하다는 말은 바로 이런거다.

 

적어도 난 그녀에게 항상 진실했고, 내 양심도 지켰다.

 

 

 

 

 

다만 지금도 내가 가진 원망은,

 

그 이후 단 한번도 서로 마주하지 못 했다는 거였다.

 

 

그렇게 사랑했던 사람인데

 

그렇게 쉽게 돌아서지나?

 

오히려 너무 어려워서 그랬다면 얼마든지 기다려줄 수 있는데...

 

 

 

이것보라고, (넌) 안 된다고.

 

내가 얼마나 평소에 못 했으면 전화로 이런 말까지 들을까?

 

 

이러이러해서 헤어진다는 그 말 다 핑계일테고

 

정말 왜 헤어지자고 했는지 모르겠다고 물어봤지만

 

당연히 소용없다.

 

 

 

가슴속에 올라오는 수많은 질문에 아무런 해답도 얻지 못한채

 

뭐라도 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아서,

 

그렇게 여행을 떠나버렸다.

 

 

 

일단은 떠나자.

 

아끼는 내 차 하나 끌고서, 어디로든지.

 

 

 

다른 무엇보다도, 방향을 잃은 나를 위해 과거를 돌아보고 싶었다.

 

어릴 적 추억이 가장 많았던,

 

울진을 최종 목적지로 삼고...

 

가는 길목 곳곳을 둘러보는 거였다.

 

 

그게 5월 1일이였다.

 

정확히 밤 12시에 출발했다.

 

첫 번째 목적지는 불X친구에 가까운 한 살 어린 동생이 취업해서 자리잡았다는 단양이였다.

 

 

 

하지만 출발한지 얼마 안되어 이내 큰 문제에 봉착한다.

 

졸음이다.

 

결국 새벽 2시 남짓하여 휴게소에서 잠들어버린다.

 

그래도 열심히 많이 가서 안동휴게소를 찍었다.

 

 

5월이지만 아직 새벽은 추웠다.

 

 

자다 깨서 히터 켜고, 더워서 끄고, 추워서 켜고..

 

집나오면 고생인데 차 안에서 혼자 사서 바보짓을 하고 있었다.

 

그래도 머리만 기대면 잠드는 체질이라

 

다행히 그리 불편하진 않았던 것 같다.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잠이 쏟아질 것 같다.

 

 

 

새벽 6시, 도저히 추워서 잠에서 깨고 일어나 결국 단양을 찍었다.

 

 

단양에서의 첫번째 포인트는 '사인암'이다.

 

 

 

 

 

지금은 물이 말라있는 편이라 이정도지만,

 

물이 많이 흐르면 참으로 아름다운 곳이리라.

 

 

 

 

무려 1박 2일 촬영지다.

 

(사실 단양에서는 무척 흔할 정도다)

 

 

 

 

사인암 옆에 절간이 오롯히 자리잡고 있어

 

홀러 서있는 사인암이 외로워보이지는 않는다.

 

초파일 즈음해서 간터라

 

어느 절을 찾아도 연등을 볼 수 있는 행운이 따랐다.

 

 

 

살면서 혼자 여행해본 것은 군대 이후로 처음인듯하다.

 

그래도 그때는 자유가 없었으니까,

 

시간적으로나 금전적으로나 심적으로나

 

지금처럼 완벽하게 자유로운 시기는 내 일생일대 처음이다.

 

 

 

역시, 여행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 시간동안 난 항상 어딘가에 묶여

 

나 자신에게 잘 해주지 못했었다.

 

 

가족을 위해서라든지,

 

어느 모임을 위해서라든지,

 

아니면 여친을 위해서라든지...

 

(이게 나쁘다는 의미는 아니다)

 

 

항상 내가 아닌 누군가를 위해 살아오다

 

비로서 나와 대면한 순간이다.

 

 

 

 

다음 포인트로 향했다.

 

'하선암'이 목표였는데, 내비가 잘 못 알려줘서 엉뚱한 곳에 도착했다.

 

 

여긴 어디...??

 

그래도 물 맑고 공기가 좋아, 나른한 기운이 절로 날아간다.

 

 

 

 

올해로 10살 먹은 내 NF소나타 '흰둥이'를 소개한다.

 

녀석은 이름처럼 소같이 묵직하게 잘 달려준다.

 

첫 차는 범퍼카라고 지금도 여기 저기 긁히고 있지만,

 

적어도 이전 차주보다는 내가 더 많이 사랑해주고 있는건 확실하다.

 

 

게다가 달릴때는 신나게 달려주잖니?

 

(10년이 지난 지금도 NF소나타 공식 최고속도 190 km/h가 문제없이 터진다.)

 

 

 

 

 

아름다운 마을을 뒤로 하고

 

이번엔 진짜 '하선암'이다!!

 

 

 

 

운전하고 가다보면 하선암 내려가는 길이 갑자기 나온다 ㅎㅎㅎ

 

 

 

 

단양팔경!!!

 

 

 

 

 

이 바위가 가서 보면 무지 크다!!

 

사람 20명은 거뜬히 앉을 것 같은...

 

 

 

오른쪽에 이 바위도 사실 무지 큰데

 

사진으로 표현이 안되네...

 

 

 

 

 

어딜가나 물맑고...

 

 

 

이른 아침에 아무도 없어서 혼자 셀카찍고 놀았다....

 

 

 

 

느낌이 안 살지만, 어쨌거나 파노라마로..^^

 

 

 

 

흙길을 달리느라 발바닥도 하얗게 된 우리 흰둥이.

 

 

 

 

하선암 길을 따라 이어진 곳은 구담봉이다.

 

 

 

 

그때의 감동을 한 컷에 담을 수 있길 바랬지만, 역시나 어렵다.

 

실제로 가서보면 풍광이 웅장한데

 

유람선 배띄우고 술 한 잔 기울이고 싶을 정도다.

 

 

 

 

 

길가에 꾸며진 예쁜 꽃은 구담봉 관광의 덤으로 주어지는 선물이다.

 

 

 

 

 

 

이어서 도담삼봉!!

 

 

굽이진 강가에 배띄워

 

저 정자 위에서 시조라도 한 소절 읊을 수 있다면

 

한 세상시름 민들레 홀씨처럼 날아갈텐데...

 

 

 

 

 

 

 

실로 아름다운 곳이다.

 

 

 

오전 9시가 넘어 여행중 부족한 수면을 보충한다.

 

 

그래도 오전 6시에 일어나서 부지런히 돌아다닌 덕택에

 

사인암, 하선암, 구담봉, 도담삼봉까지 4곳이나 볼 수 있었다.

 

 

 

단양팔경을 굽이굽이 돌며 느낄 수 있는 자연의 아름다움은 가히 최고라 말하고 싶다.

 

이국적인 제주의 풍광, 대관령의 눈꽃, 그리고 이번 단양의 여행의 고즈넉한 한국의 정취는

 

내 기억 속에 남는 최고의 여행이다.

 

 

 

그렇게 도담삼봉 주차장에서(?) 또 한숨자고 일어나니 12시다.

 

만나기로 약속한 동생을 보러가야한다.

 

 

 

 

 

사람은 두 번 이별을 경험한다.

 

첫 번째는 육체적으로, 물리적으로의 이별.

 

두 번째는 심리적인 이별.

 

 

내 마음은 여전히 그녀를 보내지 못 했다.

 

그런데 그녀의 카톡 프로필은 너무 좋아보이다 못해 훨훨 날아다니고 있었다.

 

참으로... 나란 남자, 그녀에게 얼마나 큰 짐이 되고 있던거냐?

 

나는 나쁜 남자 아닐 줄 알았는데...

 

 

 

 

 

 

 

이어지는 스토리는 다음 편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5.01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6.07.10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워킹데드매니아 2016.11.07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Christina Perri - Human

 

 

I can hold my breath

숨을 멈출 수 있어요


I can bite my tongue

혀를 깨물수도 있고요


I can stay awake for days

잠을 안자며 몇일을 버틸 수도 있습니다


If that’s what you want

그게 당신이 원하는 것이라면요


Be your number one

당신의 넘버원이 될 수 있다면요
 

 

I can fake a smile

거짓 웃음을 지을 수 있습니다


I can force a laugh

억지로 웃을 수도 있고요


I can dance and play the part

춤을 출수도 있습니다. 하라는 역할을 다 하면서요

 

If that’s what you ask

그게 당신이 원하는 것이라면요


Give you all I am

내 모두를 당신에게 드리겠습니다

I can do it
I can do it
I can do it

할 수 있어요, 할 수 있어요, 할 수 있어요...

 

 



But I’m only human

하지만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입니다


And I bleed when I fall down

넘어지면 피를 흘리게 되지요


I’m only human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이랍니다


And I crash and I break down

부서지기도 하고 깨지기도 하지요


Your words in my head, knives in my heart

내 머리에 남아있는 당신의 말들이 가슴을 도려냅니다


You build me up and then I fall apart

당신은 내게 힘을 주었고 그리고 나서 갈기갈기 찢어 놓았습니다


'Cause I’m only human, yeah
왜냐하면 나도 어쩔 수 없는 인간이기 때문에요

 

 

 


I can turn it on

잘 작동할 수 있습니다


Be a good machine

좋은 기계가 되어서요


I can hold the weight of worlds

세상의 모든 무게를 다 견딜 수 있습니다


If that’s what you need

그게 당신에게 필요한 것이라면요


Be your everything

당신의 모든 것이 될 수 있습니다

I can do it
I can do it

할 수 있어요, 할 수 있어요,

 

I'll get through it

그런 모든 것을 다 견딜 수 있습니다

 

 


But I’m only human

하지만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입니다


And I bleed when I fall down

넘어지면 피를 흘리게 되지요


I’m only human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입니다


And I crash and I break down

그래서 깨어지고 부서지고 하지요


Your words in my head, knives in my heart

기억에 남아있는 당신의 말들이 내 가슴을 갈기갈지 찢습니다

 

You build me up and then I fall apart

당신은 내게 기운을 주었고 그리고 나서 완전히 무너지게 했습니다


'Cause I’m only human, yeah

왜냐하면 나도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I’m only human
I’m only human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입니다


Just a little human
(사랑을 위해 모든 것을 다 내어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이 있는)

약간의 인간입니다

 

 

 


I can take so much

모든 것을 다 참을 수 있습니다


Until I’ve had enough

도저히 견딜 수 없을 때까지는요

‘Cause I’m only human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And I bleed when I fall down

넘어지면 피를 흘립니다


I’m only human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입니다


And I crash and I break down

그래서 깨어지고 부서지고 하지요


Your words in my head, knives in my heart

기억에 남아있는 당신의 말들이 내 가슴을 갈기갈지 찢습니다

 

You build me up and then I fall apart

당신은 내게 기운을 주었고 그리고 나서 완전히 무너지게 했습니다


‘Cause I’m only human, yeah 

왜냐하면 나도 어쩔 수 없는 인간이기 때문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A Great Big World - Say Something

 

 

 

Say something, I'm giving up on you

말 좀 해봐요. 내가 당신을 포기하려 하잖아요

 

I'll be the one, if you want me to

난 당신의 연인이 될거예요, 당신이 원하기만 하면...

 

Anywhere I would've followed you

어디든, 난 당신을 따라갔을거예요

 

Say something, I'm giving up on you

말 좀 해봐요, 내가 당신을 포기하려 하잖아요

 

 

 

And I am feeling so small

난 너무 작아진 느낌이에요

 

It was over my head

어렵네요

 

I know nothing at all

아무것도 모르겠어요

 

And I will stumble and fall

난 넘어지고 쓰러질거예요

 

I'm still learning to love

난 여전히 사랑을 배워가고 있나봐요

 

Just starting to crawl

이제 막 기기 시작하면서...

 

Say something, I'm giving up on you

말 좀 해봐요, 내가 당신을 포기하려 하잖아요

 

I'm sorry that I couldn't get to you

내가 당신을 얻을 수 없어 미안해요

 

Anywhere I would've followed you

어디든 난 당신을 따라갔을거예요

 

Say something, I'm giving up on you

말 좀 해봐요, 내가 당신을 포기하려 하잖아요

 

 

 

 

And I will swallow my pride

난 내 자존심을 접을거예요

 

You're the one that I love

당신이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니까

 

And I'm saying goodbye

그런데 난 이별을 말하고 있네요

 

 

Say something, I'm giving up on you

말 좀 해봐요, 내가 당신을 포기하려 하잖아요

 

And I'm sorry that I couldn't get to you

내가 당신을 얻을 수 없어 미안해요

 

And anywhere I would've followed you

어디든 난 당신을 따라갔을거예요

 

Say something, I'm giving up on you

말 좀 해봐요, 내가 당신을 포기하려 하잖아요

 

Say something, I'm giving up on you

말 좀 해봐요, 내가 당신을 포기하려 하잖아요

 

Say something... 

말 좀 해봐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워킹데드매니아 2016.11.07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노래 하나 알고 가네요. 잘 듣으면서 블로그 감상중입니다. ㅋㅋㅋㅋ

 

         

 

 

Gotye -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Now and then I think of when we were together
가끔 우리가 함께였던때가 생각나요

Like when you said you felt so happy you could die
당신이 행복해 죽겠다고 말하던 시절

Told myself that you were right for me
 닌 나에게 말했었죠 당신은 내게 맞는다고 .

But felt so lonely in your company
 그러나 당신과 함께있었지만 너무 외로웠어요

But that was love and it's an ache I still remember

하지만 그게 사랑이였고 내가 여전히 기억하는 아픔이였죠

 

 

-----

 


You can get addicted to a certain kind of sadness
 당신은 어떤 슬픔에 푹빠질수 있었어요

Like resignation to the end, always the end
 마지막임을 인정하는 그슬픔 말이에요

So when we found that we could not make sense
 결국 우리가 함께할 수 없다는걸 알았을 때

Well you said that we would still be friends
 당신은 나와 여전히 친구로 남을 수 있을거라 말했지만

But I'll admit that I was glad that it was over

 전 당신과 끝날수있어서 다행이였어요 

  

 -----

          


But you didn't have to cut me off
 하지만 그렇게까지 날 잘라낼필요는 없었어요

Make out like it never happened and that we were nothing
아무일도 없었던 듯 , 우린 아무것도 아니였던것처럼

 

And I don't even need your love

난 그리고 당신의 사랑도 필요없었어요

 

But you treat me like a stranger
 그렇게까지 비열하게 굴필요도 없었어요
 
And that feels so rough
기분이 좋진 않거든요

 


You didn't have to stoop so low
친구들을 불러 당신의 흔적들을 가져가게 하고

 

Have your friends collect your records and then change your number
핸드폰 번호도 바꿨어요
 
I guess that I don't need that though
 나에게 필요하지 않을것같으니까

 

Now you're just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이제 당신은 그냥 한때 알았던 사람일 뿐이에요

Now you're just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이제 당신은 그냥 한때 알았던 사람일 뿐이에요

Now you're just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이제 당신은 그냥 한때 알았던 사람일 뿐이에요

 

----- 

 

Now and then I think of all the times you screwed me over
난 가끔 당신이 날 속였던 시간들에 대해 생각해

But had me believing it was always something that I'd done
하지만 당신은 언제나 내가 저지른 일이라고 믿게 했죠

And I don't wanna live that way
더이상 그렇게 살고 싶지 않아요

Reading into every word you say
 당신의 말을 이해하려는 것도 질렸어요

You said that you could let it go
 당신은 모두 흘려보낼 수 있다고 했지

 

And I wouldn't catch you hung up on somebody that you used to know
난 당신이 한때 알았던 사람에게 마음이 있었다는걸 몰랐어요

 

 

But you didn't have to cut me off
하지만 그렇게까지 날 잘라낼필요는 없었어요

Make out like it never happened and that we were nothing
아무일도 없었던 듯 , 우린 아무것도 아니였던것처럼

 

And I don't even need your love
난 그리고 당신의 사랑도 필요없었어요

 

But you treat me like a stranger
그렇게까지 비열하게 굴필요도 없었어요
 
And that feels so rough
기분이 좋진 않거든요

You didn't have to stoop so low
친구들을 불러 당신의 흔적들을 가져가게 하고

 

Have your friends collect your records and then change your number
핸드폰 번호도 바꿨어요
 
I guess that I don't need that though
나에게 필요하지 않을것같으니까

 

Now you're just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이제 당신은 그냥 한때 알았던 사람일 뿐이에요

 

 

----- 

 

 


Somebody
누군가 ......
(I used to know)
( 알았었지 )

(Now you are just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
( 이제 당신은 그냥 한때 알았던 사람일 뿐이에요 )

Somebody (I used to know)
누군가 ...... ( 알았었지 )

 


(Now you are just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
( 이제 당신은 그냥 한때 알았던 사람일 뿐이에요 )

I used to know
 알았었죠

That I used to know
 내가 한때 알았던

I used to know
 알았었죠

Somebody
누군가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상포진

수두의 재발 증상

 

 

더러운 환경 + 몸 컨디션이 매우 나쁠 때 쉽게 발생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뼈가 아스라지는 고통에

 

피부에서 수포가 올라오는 것으로 거의 확신할 수 있습니다.

 

 

바이러스 성이기 때문에

 

백신 + 투약(+진통제)으로 잡을 수 있으나

 

8% 확률로 재발하는 경우가 있으며,

 

이렇게 한번 재발한 사람은 24%의 확률로 다시 재발한다고 합니다.

 

 

재발하는 경우엔 처음처럼 수포까지 막 올라오지는 않는 것으로 보이며

 

신경성 통증으로 진통제 처방이 주효했습니다.

 

 

이런 케이스는 앞으로도 계속 재발할 확률이 높으며

 

다행히도 재발하는 경우 별도의 백신이 있는데

 

'조스타 박스'라는 백신을 맞으면 더이상 재발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병원에서는 통상 백신을 'OOO박스'라고 부른다고 해요)

 

 

조스타라는 백신은 현재 의료보험에 청구가 안된다고 하는데

 

의료보험으로 청구되려면 앞으로 3~4년은 기다려야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큰 병원, 종합병원에 가서 맞으면 되며

 

가격은 10만원 후반 정도로 조사된다. 이였습니다.



상담받은 결과 이 조스타박스는 죽은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아닌


살아있는 바이러스(생백신)이며, 주사를 맞은 후에 몸살/감 기같는 기운이 따라간다고한다

 

 

그래서 대상포진 후유증을 앓은 뒤에 곧바로 찾아가면 본인이 힘들어지거나


백신 효능이 떨어질 수 있으니 재발한지 2~3개월 후 컨디션이 좋을때 처방받는게 좋습니다.


주사 맞은 후 아픈게 오래가고 수포도 올라오고 그러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하며 

 

이 백신이 수입백신이라 재발확률이나 주사후 증상 등 정확한 통계가 아직 없다고 합니다.


 

 

저는 대상포진 한 번 걸리고 벌써 2번째 재발인데

 

모두 컨디션이 안좋을때 더러운 환경에서 자고 난 다음날, 또는 그 다음날부터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어디 놀러가서 자든 뭘 하든

 

아무데서나 자면 안된다는게 이런것 같습니다 ㅠㅠ

 

 

10월 4일에 조스타 박스 백신을 맞은 이후로

 

14년 7월 현재까지 재발증상은 없었습니다.

 

다만, 몸이 극도로 피로해질때 가끔 미약한 통증이 느껴지는데...

 

기분은 나쁘지만 완전 재발하는 것보다는 낫다 싶습니다.

 

 

 

저와 같이 대상포진을 앓으시는 분들 모두 힘내십시오

 

내 몸 건강을 챙기고 면역력을 키워나간다면

 

이겨내실 날도 머지 않을 것 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M_Link 2013.07.18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저희 할아버지도 대상포진때문에 괴로워하시면서 돌아가셨는데.......

  2. hyh528 2013.08.20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러는데 저랑 완전 똑같으시네요 ㅋㅋ 그리고 수포터지고남은 흉터?들도 안없어지는것같습니다.
    ㅋㅋ 진격의거인 토렌트받으러왔따가 블로그 구경하게됬네요

  3. -3- 2013.08.27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게 이글을 보네요...

    지금은 다나으셨는지 궁금하네요. 건강 유지하시길!

  4. 님이 2013.09.03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웅이십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5. IT'S FRED™ 2014.07.23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까지는 대상포진으로 병원까지 찾아야할 만큼의 심한 재발은 없었습니다.

    다른 분들은 어떠신가요?


음향이 좋아 무작정 빠져든지 10년이 다되간다

그간 수없는 일들이 스쳐지나갔지만

가진것도 아는것도 없지만

참 많이 노력했던 것도 같다.


하지면 가끔.

시기인지 질투인지, 아니면 음해인지 그저 탐탁치 않게 보는 것인지.

내 본심은 알아주지 못한채로

알 수없는 시선으로 날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지마요-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면이 저렇게 누워버렸네요 ㅠㅠ

1차 준결승 영상입니다! ^^



2차 준결승 영상입니다! ^^




대망의 결승입니다! ^^




축하합니다! *^^*


신고
Posted by IT'S FRED™
TAG BCBE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델 : 절친 경수

컨트를 너무 높이면서
사진 색감이 좀 많이 틀어졌지만
그래도 이만하면...!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돌아선 두 선남 선녀.


하나가 된 두 사람.
보라, 이 얼마나 보기 좋은가? ㅋㅋㅋㅋ
처음엔 서로 마음없다하지,  붙여두면 좋다한다니까 ㅎㅎㅎ
 (나중에 네이버 검색해서 윤해인, 예성화 치면 내 글이 제일 위에 뜰걸?
  그때를 대비해서 미리...,, "얘들아 농담인거 알지?" 후다닥~~@)


매번 점심때만 되면 도서관 옆 벤치에 모이는 사람들.
사람인지 연어인지 구분이 안가는,
바로 우리 전/파/공/학/과 사람들! ^^

별나기도 별나다 ㅎㅎ
한번은 점심먹고 무료하다고 게임을 하나 제안한다.

이른바 차 뒷트렁크에 타고 학교 한바퀴 돌기!!!

▲ 저 뒷차 사람들은 뭐라 생각했을까? ㅎㅎ

지나가던 교수님들은 혀를 차고,
외국인들은 신기해하고,
학우들은 웃겨서 배를 잡더군 ㅋㅋㅋ


글쎄, 전부다 졸업할 4학년들인데...
이런 게임을 한다는건 아마
지나가는 대학시절이 아쉬워서리라
그래서 매번 점심만 되면 모이고 게임하고...ㅋ

그래, 지나간 시간은 못 잡는 법.
지금 이 순간 하나라도 추억을 만들고,
또 이렇게,
추억을 기록해야지.

신고
Posted by IT'S F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