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트로보를 이용한 사진 촬영은 할때마다 어렵다
빛이 얼마나 나와서 어디에 반사되어 피사체를 비추어야 자연스러울까
각도의 변화, 확산판과 디퓨저의 사용

몇개월간 DSLR을 만지작거리면서 조금 적응해 가니 싶었는데 스트로보 하나로 다시 생초보로 돌아갔다

그렇기에 더더욱 잘나온것이라고 위로할만한 결과물들만 사람들 앞에 내어놓게 되는거겠지만 말이다^^

어쨌든 사진은 일단 잘 찍어야되고
그 다으멩 후보정을 잘 해야된다
기본적인 구도를 맞추어야 후보정시에 트리밍이 용이하다
남으면 몰라도 모자라면 버려지는것이다

색감조정에 있어서도 색정보가 그나마 남아있고 노이즈가 적어야 후보정을 해도 자연스럽다
혹자가 말하길
필름카메라의 현상과도 같은것이 디지컬의 후보정이라고 한다

하지만 엉망으로 찍어낸것을 과도한 후보정으로 살려낸다면
후보정이라기 보단 조작된 그림이다
CG라고도 하지(어차피 디지털 카메라의 이미지 자체가 CG긴 하다만...)

아래 사진들은 일반적 실내와는 약간  다른 구조를 가진 실내에서의 촬영이다




























































































































































































































































































































































































































































































































사진들을 아주 조금씩 손을 보았다
기껏 해봐야 노출정도?

찍어놓고 보니 주변부 화질이 엉망이다
이래서 렌즈는 좋은넘을 써야된다 ㅡㅜ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